사랑니, 꼭 뽑아야 되나요? 이런 사랑니라면 뽑지 않아도 되요!

서론

사랑니는 가장 늦게 나는 영구치이며, 보통 10대 후반~20대 초반에 나옵니다. 사랑니는 꼭 뽑아야 될까요? 많은 분들이 사랑니는 무조건 발치를 해야 한다고 알고 계신데요. 이는 잘못된 상식이랍니다. 사랑니는 무조건적으로 꼭 뽑아야만 하는 치아는 아니랍니다. 하지만 꼭 뽑지 않아도 되는 사랑니가 있는 반면에 꼭 뽑아야 되는 사랑니가 따로 있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뽑지 않아도 되는 사랑니와 뽑아야 되는 사랑니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사랑니

뽑지 않아도 되는 사랑니

1. 올바르게 난 사랑니

사랑니가 올바르게 예쁘게 나있다면 뽑지 않아도 됩니다. 올바르게 난 사랑니는 바로 앞의 어금니와 반대편의 사랑니와의 치아 높이, 거리 등 조화를 이루고 음식을 씹는데 기능적으로 문제가 없는 경우를 말합니다. 다만 사랑니의 위치상 다른 치아에 비해 깊이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평소 양치질 등의 관리를 꼼꼼하게 해주어야 합니다. 관리가 어려울 경우 충치나 염증 등이 발생해 다른 치아들에게도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발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2. 완전히 매복된 사랑니

매복된 사랑니는 잇몸 밖으로 나오지 않고 완전하게 묻혀있는 사랑니를 말합니다. 눈으로 보이지 않기 때문에 보통 X ray 등으로 발견되는데요. 이 사랑니는 별개로 염증, 통증 등의 증상이 없다면 우선 뽑지 않고 지켜보셔도 좋습니다.

3. 신경 손상이 예상되는 사랑니

이는 발치를 했을 때 신경의 손상이 예상되는 사랑니를 뜻합니다. CT 촬영을 했을 때 신경과 맞닿아 있어 신경 손상의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경우 우선 뽑지 않고 지켜보는 것이 좋습니다.

뽑아야 하는 사랑니

1. 충치가 생긴 사랑니

사랑니가 올바르게 잘 낫다고 하더라도 사랑니에 충치가 생기거나 썩을 경우에는 발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랑니에 충치가 생기게 되면 이는 다른 치아에까지 충치균을 옮길 수 있습니다. 또한 사랑니의 옆면이 썩을 경우에는 바로 옆의 어금니에도 같이 썩을 수 있습니다. 심할 경우에는 사랑니뿐만 아니라 어금니까지 발치하여 임플란트로 교체해야 될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올바르게 잘 난 사랑니일지라도 관리가 잘 안 된다면 발치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2. 위아래 중 한쪽에만 있는 사랑니

이는 예를 들어 위쪽 사랑니는 있지만 그 치아를 받아 줄 아래쪽 치아가 없는 경우를 말합니다. 이 경우 사랑니가 점점 아래로 내려와 음식을 씹을 때 잇몸이나 볼 등을 씹을 수도 있어 굉장히 불편한 상황을 초래합니다. 별 다른 불편함이나 증상이 없다면 뽑지 않아도 되지만 일상생활이 힘들 정도로 불편한 경우에는 발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3. 비스듬하거나 일부만 나온 사랑니

이는 사랑니 발치의 가장 대표적인 상황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비스듬한 경우 바로 옆의 어금니와의 사이에 음식물 등이 끼기가 굉장히 쉽고 관리가 잘 되지 않습니다. 이 경우에는 충치나 염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아직은 증상이 없더라고 하더라도 언젠가는 나타날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발치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4. 매복 사랑니이지만 증상이 있는 사랑니

이는 잇몸에 살짝만 덮여 있는 것이며 사실상 치아가 있는 것과 크게 차이가 없습니다. 이 경우 바로 옆의 어금니 사이에 음식물이 낄 수 있고, 충치를 일으키거나 잇몸에 염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잇몸 절개를 통해 사랑니를 제거하게 됩니다.

5. 주위로 물주머니가 생긴 사랑니

이는 Xray로 확인할 수 있고 함치성 낭이라고 불립니다. 이를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에는 감염 증상을 유발하고, 심각할 경우 턱 뼈가 부러질 수도 있습니다. 이 경우 사랑니를 제거하고, 물주머니 또한 같이 제거해야 합니다.

결론

치과에서는 사랑니를 웬만하면 뽑는 것을 추천할 것입니다. 하지만 뽑고 싶지 않을 경우 위와 같은 지식이 있다면 의사 선생님께 뽑지 않아도 되지 않냐고 물어볼 수라도 있겠죠. 이번 포스팅에서는 뽑아야 되는 사랑니와 뽑지 않아도 되는 사랑니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