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폭스 원숭이두창의 초기 증상 감염 원인 치사율

 

엠폭스

엠폭스란(원숭이두창)?

엠폭스라는 이름은 많이 생소하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원숭이두창 이라고 하면 한뻔쯤은 들어 보셨을텐데요. 2022년 11월경 원숭이 두창이었던 명칭이 엠폭스라는 명칭으로 변경되었답니다. 엠폭스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발생하는 급성 발진성 감염병으로, 1958년경 실험실의 사육 원숭이에서 처음 발견되어 1970년 사람에게 감염 된 첫 사례가 보고되었다고 합니다. 2022년 5월 이후에 유럽과 북미를 중심으로 다수의 국가에서 감염사례가 유행하여 환자가 증가하고 발생지역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엠폭스(원숭이두창)의 감염 원인 및 경로

엠폭스는 보통 사람이나 동물에의해 감염되는것이 대부분입니다.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 동물의 환부 및 체액과 접촉, 섭취 시 전염됩니다. 사람 간의 전염은 감염된 사람의 침과 콧물 등 호흡기의 분비물에 접촉하거나 환부를 만질 경우 감염될 수 있습니다. 임산부께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에는 태반을 통해 태아에게까지 감염이 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엠폭스(원숭이두창)의 증상

 

엠폭스 증상

 

감염 시 초기 증상으로는 발열, 오한, 두통, 림프절 부종, 피로, 근육통 및 요통, 호흡기 증상 등으로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후 보통 1~5일 후에 발진이 생기기 시작하여 번지는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발진은 얼굴, 입, 손, 발, 가슴, 항문, 생식기 근처 등에서 나타나며, 대체로 반점 정도로 시작하여 물집과 고름이 생긴 후 딱지 순으로 진행됩니다. 이 엠폭스는 어러 합병증을 유발하는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결막염, 피부 감염, 폐렴, 뇌염 등이 있으며, 환자중 20%이상이 눈과 관련 된 합병증을 보인다고 합니다. 대부분 2~4주 후 자연치유되며 치명율은 1% 미만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중증으로 진행 될 경우 폐출혈로 인한 사망에 이르는 경우도 있다고 하네요.


엠폭스(원숭이두창)의 예방법

엠폭스의 의학적 예방으로는 백신 주사가 있겠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4주 간격으로 2회를 투여할 것을 권고 했다고 하네요. CDC에 따르면 미접종자는 접종자의 최대 9.6배 가까이 발생률이 높다고 합니다. 다만 현재 예방접종은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나 확진환자를 진료하는 의료진만 접종이 가능합니다.

실생활에서의 예방으로는 아래 방법이 있습니다.

  1. 감염의 위험이있는 사람이나 감염 된 사람 또는 동물과의 접촉을 피합니다.
  2. 감염 환자가 사용한 물품과의 접촉을 피합니다.
  3. 손을 자주 씻고 손 소독제를 자주 사용합니다.

감염 환자를 피하고 손의 청결을 항상 신경쓰도록 해야 합니다.


엠폭스(원숭이두창)의 치료법

엠폭스는 보통 2~4주 후 자연 완치가 되는것으로 보고 되고 있다고 합니다. 다만 고위험군(면역저하자, 소아, 임산부, 수유부, 기저질환자 등)에서 중증으로 진행되거나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으며, 폐렴, 뇌, 눈에 감염이 일어날 경우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엠폭스 진단검사의 검사결과가 양성으로 확인이 될 경우 격리입원하여 치료를 받게되며, 환자의 중증도와 사망 위험도를 고려하여 필요시에는 항바이러스제와 같은 치료제를 투여합니다. 치료와 관련해서는 환자의 증상에 따라 달라지니 담당의와 상의가 필요합니다.


엠폭스(원숭이두창)의 합병증

엠폭스는 다양한 합병증이 발생하는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차세균감염, 위염, 설사, 탈수, 기관지폐렴, 뇌염, 결막염 등의 안구감염 등의 합병증을 보입니다. 피부의 경우 완치 후에도 흉터가 남을 수 있습니다.


엠폭스(원숭이두창) 검사 의료기관

엠폭스 진단검사는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의사가 엠폭스가 의심된다고 판단 할 경우 보건소에 신고하고 검사 절차가 진행됩니다.

Leave a Comment